본문 바로가기

로드20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5일차 적포삼거리에서 창녕함안보로! 이제까지 종주 일정에서도 늘 그러했듯이 편의점에 들러 간단히 샌드위치와 커피를 마시고 창녕함안보 인증센터로 향했다. 적포삼거리에서 조금만 가면 바로 박진고개가 나오는데 아무 것도 먹지 않은 상태로는 넘을 수 없을 것 같아 정말 간단히 먹었는데 조금 더 먹었어야 했다. 박진고개를 넘으니까 에너지가 너무 부족했다. 참고로 적포삼거리를 출발하면 영아지 마을의 고개를 넘을 때까지 따로 보급을 할만한 곳이 없으므로 적포삼거리에서 최소한 물은 채워서 출발하기를 바란다. 그렇다고 너무 많이 채우면 업힐을 넘기가 힘드니 적당히 챙기도록 하자. 적포삼거리에서 박진고개로 가는 길은 대체적으로 평지다. 중간에 오르막이 나오긴 하는데 그렇게 높지 않으니 걱정하지 말고 박진고개 전까지 충분히 다리를.. 2021. 5. 26.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4일차 강변하우스에서 칠곡보로! 아침 일찍 일어나서 전 날 먹으려고 샀던 빵으로 대충 끼니를 때우고 칠곡보 인증센터를 향해 출발했다. 다시 숭선대교를 건너 자전거 도로로 진입했는데 이 날이 토요일이라서 그런가? 전 날까지는 사람을 하나도 볼 수 없었는데 이른 시간부터 많은 사람들이 라이딩을 즐기고 있었다. 여기까지 오면서도 유채꽃이 많이 피어있었지만 구미 시내로 가는 길목에는 정말 많은 유채꽃이 피어있었다. 낙동강 종주를 진행하다보면 더 많이 피어있는 곳도 있기는 하지만 서둘러야 된다는 사실조차 잊고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만드는 장관이었다. 나에게 시간이 좀 더 있었다면 좀 더 많은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안타까울 따름이다. 지나가던 분들도 이야, 여기 잘 되어있네. 하면서 감탄사를 연발하고 계셨는데 대부분 국토.. 2021. 5. 26.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3일차 상주상풍교에서 점촌터미널로! 상주상풍교 한옥게스트하우스에 숙소를 잡은 이유 중 하나는 상주상풍교 한옥게스트하우스에는 안동댐 인증센터까지 픽업을 해주는 서비스가 있기 때문인데 이걸 이용하기 위함이었다. 가격은 10만원이고 자전거를 최대 3대까지 실을 수 있는데 이걸 원래 국토종주를 떠나기 전에 같이 이용할 사람을 구하고 싶었지만 결국 구하지 못 해서 숙소에 숙박하러 오신 분을 꼬셔봐야겠다. 하고 갔던 것인데... 이전 글에도 적어뒀지만 내가 갔던 날, 숙박을 하시던 분이 나를 제외하면 한 분 밖에 없어서 이 분이라도 꼬셔보자! 했지만 결국은 실패하고 점촌 터미널로 가서 버스를 타고 안동댐 인증센터로 가기로 했다. 만약 일행이 3명이고 안동댐 인증센터를 들릴 예정이라면 무조건 이 서비스를 이용해 안동댐 인증.. 2021. 5. 26.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2일차 부론장에서 비내섬으로! 아침 7시쯤 눈을 떠서 비몽사몽한 상태로 전 날 저녁에 사 온 간식거리를 챙겨먹었다. 사실 저기서 롤케익처럼 생긴 빵은 뭔가 먹을 기분이 안 들어서 하루종일 가지고 다니다가 저녁 때 먹었는데 저녁 때 먹으니 벌써 상한 기분이었다. 퉷. 원래대로라면 근처 식당에서 아침을 먹으려는 계획이었지만 아몰랑 너무 피곤해서 일단 비내섬 인증센터로 향한다. 비내섬 인증센터로 가다가 배고프면 근처에서 뭔가 먹지 뭐... 하는 생각으로 간다. 무엇보다 그 시간대에 식당이 열었는지도 모르겠다. 확인할 기력도 체력도 없었다. ㅠㅠ 이 날은 오후부터 비 예보가 있어서 최대한 오전 중에 거리를 뽑아둘 계획이었는데 그런 거 완전... ㅠㅠ 망했다. 예전에 이 쪽 길을 지날 때 길의 포장이 아주 좋지 않은 그.. 2021. 5. 26.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1일차 아라서해갑문으로! 원래 계획대로라면 새벽 일찍 일어나서 이동했어야 하는데 아침 잠이 많아 슬픈 나는 8시가 다 되어 눈을 떴고 아라서해갑문 인증센터에 도착 했을 때 이미 시계는 10시 30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이게 다 전 날 갑자기 밥 먹자고 불러모아놓고 나오지도 않고 줄행랑 친 오XX 때문이다. 아라서해갑문 인증센터로 이동하는 건 여러가지 방법이 있는데 굳이 후기 글에서까지 이 내용을 다루진 않겠지만 기본적으로는 공항철도 청라국제도시 역으로 이동해야 한다. 나는 중앙선을 이용해 공덕 역으로 이동 후 공항철도로 환승해 청라국제도시 역으로 이동했는데 지하철 내에 자전거를 가지고 탄 분들이 대략 6명 정도 밖에 없어서 생각보다 사람이 적네? 오늘의 자전거 도로는 매우 한산하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천.. 2021. 5. 25.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준비편 다시 한 번, 국토종주! 국토종주를 한 지도 어느덧 6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자전거를 입문하게 된 계기가 국토종주를 해보자는 것이었고 이런 저런 일이 있던 끝에 작년에 드디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는데 이번에 자전거를 바꾸게 되면서 다시 한 번 국토종주를 해보자는 목표가 생기게 되었다. 몇 년이 지나는 동안 계속해서 아쉬웠던 것이 저번 국토종주는 인천 아라서해갑문에서 부산 낙동강하굿둑까지 한 번에 끝낸 것이 아닌 주말마다 끊어서 이동했기 때문에 풀 코스를 한 번에 찍지 못 했다는 것이었는데 마침 이번에 평일에 휴일이 있어 이틀의 휴가를 내고 다녀오게 되었다. 또, 최근 국토종주에 관련된 게시글들을 좀 올렸는데 좋아요를 눌러주시는 분들에게 폐가 되지 않기 위해 직접 검증을 위해 달린 것도 이유 중 하나라면 .. 2021. 5. 24.
[2020.10.10] 금강 종주 - 금강 자전거길 따라 달리는 자전거 여행 금강 종주 자전거길로 떠나다 로드 자전거를 처음 구매하고 국토종주 수첩을 구매한 지도 어느새 6년, 드디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수첩을 구매하고 일 년 안에 완주 하는 사람도 있으니 참 오래도 걸린 셈이다. 원래는 국토종주 메달이 무료일 때 그랜드 슬램을 끝내고 싶었는데 뭔가 마가 끼었는지는 몰라도 금강을 가려고 할 때마다 무슨 일이 생기거나 비가 오거나 금강 종주 자전거길이 무너졌다거나 계속해서 이런저런 일이 생기면서 미루고 있는 사이에 국토종주 메달은 유료가 되었고... 어차피 유료가 되었으니 천천히 갈까 하다가 기변을 하게 되어서 새 자전거가 나오기 전에 엘파마 에포카 e3500 으로 시작했던 이 국토종주를 에포카로 끝까지 마치고 싶어서 이번 주말을 이용해 금강에 다녀오게 되었다. 이번 금강 종.. 2020. 10. 11.
[제주도 종주] 자전거 타고 가는 제주도 환상 자전거길 2박 3일 - 3일차 제주도 환상자전거길 3일차 자전거로 제주도 종주를 하게 되면 꼭 하고 싶었던 두 가지가 있다. 별로 안 궁금하시겠지만 뭐냐하면 1. 자전거로 우도 가기, 2. 성산일출봉 오르기 인데... 둘 다 할 수 있으면 좋았겠지만 너무 피곤했던 관계로 둘 중 하나를 포기하기로 했다. 그리고 이 둘 중에 우도를 조금 더 가고 싶기는 했지만 여러가지 생각해본 결과 성산일출봉에 오르는 것이 조금 더 이번 일정과 현재 나에게 남은 체력에는 맞겠다 싶어서 아침 일찍 일어나서 성산일출봉에 오르기로 했다. 우도에 가서 땅콩 아이스크림 먹고 싶었는데... 남들은 별로라고 하지만 난 완전 맛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굳이 포기하지 않아도 아침 일찍 우도에 다녀오면 되기는 했을텐데 몸이 너무 피곤해서.... 이 날의 일정은 다음과 같다.. 2020. 8. 26.
[제주도 종주] 자전거 타고 가는 제주도 환상 자전거길 2박 3일 - 2일차 제주도 환상자전거길 2일차 전 날 새벽 2시까지 빨래 하고 뭐 하고 하느라 거의 새벽 3시는 되어서야 잠 자리에 들 수 있었다. 그래도 이렇게까지 할 수 있었던 건 서귀포 쉼, 휴식 호텔의 체크아웃 시간이 11시라서 가능했던 일이었다. 전 날 비를 맞은 여파로 굉장히 피곤했지만 9시쯤 밍기적 밍기적 일어나서 조식 신청도 해서 먹어볼까 하고 내려갔는데 9시부터 프론트가 연다고 해서 밖에 나가서 김밥이나 사먹어야겠다 하고 그냥 다시 올라와서 짐을 꾸리고 출발했다. 근데 제주도는 참... 김밥 먹기도 힘든 곳이다. 한 곳은 2줄 이상부터 가능하고 한 곳은 한 시간 이상 기다려야 하고... 그래서 그냥 편의점에 가서 샌드위치를 먹었다. 이 날의 일정은 다음과 같다. 서귀포시 → 쇠소깍 인증센터 → 표선해변 인증.. 2020. 8.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