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롬톤/국토종주11


브롬톤으로 가는 1박 2일 낙동강 종주 후기 - 4. [2일차] 적포삼거리 ~ 낙동강하굿둑 창녕함안보 인증센터로 적교장에서 7시에 나와서 편의점에서 간단히 밥을 먹고 출발하기로 했다. 근데... 나는 진짜 당장 먹지도 않을 걸 짐만 되게 왜 자꾸 사는지 모르겠다. 샌드위치는 먹지 않고 가방에 잘 보관 하다가 오후에 먹었다. 하긴 언제 편의점이 있을지 모르니 미리미리 준비해두는 것도 나쁘지 않을 수 있겠다. 전 날 라이딩을 하면서 가장 기분 좋았던 게 하늘이 너무 멋있다는 것이었는데 이 날도 아침부터 구름이 너무 멋있었다. 이게 바로 그 가을 하늘의 정취라는 건가? 이 날도 빡세게 달려야 했는데 하늘 사진을 찍느라 자꾸만 발을 멈추게 됐다. 너무나도 멋진 하늘을 감상하며 잘 닦인 길을 달리다보니 낙동강 종주의 최대 난관인 박진 고개가 나왔다. 사실 이번 낙동강 종주의 가장 큰 도전 목표는 하루 .. 2023. 11. 17.
브롬톤으로 가는 1박 2일 낙동강 종주 후기 - 3. [1일차] 상주상풍교 ~ 적포삼거리 상주상풍교 인증센터로 11월이 되고 겨울이 되면서 날이 점점 추워지고 있다. 갑자기 떠나기도 했지만, 계획 없이 체력이 되는 대로 달리기 위해 준비편을 따로 작성하지 않고 11월 10일 금요일 회사 업무를 마치고 저녁 버스로 상주로 이동했다. 다음 날 아침 7시부터 달리기 위해서 미리 상주로 이동한 거였는데 너무나도 피곤해서 아침 7시부터 출발하지는 못 했고 한 시간 늦은 아침 8시에 숙소에서 나왔다. 출발 전, 밥을 먹을까 하다가 이 날의 코스가 그렇게 어렵지는 않다는 것과 중간중간 편의점이 있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시간을 아끼기 위해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먹고 상주상풍교 인증센터로 가기로 했다. 보름달과 연양갱은 종주 중간에 너무 배가 고프면 먹으려고 샀는데 연양갱은 후기를 쓰는 지금까지도 안 먹었다... 2023. 11. 16.
브롬톤으로 가는 1박 2일 새재 자전거길 종주 & 안동댐 후기 - 4. 이동편, 라이딩 소요 시간, 숙소, 식당 기록 9월 23일 (토요일) 출발 : 용산역 (08:19) - 오송역 (09:06) 환승 : 오송역 (09:21) - 충주역 (10:27) 도착 : 충주역 (10:27) 아침겸점심 : 탄금대 왕갈비탕 (★★★★☆) 저녁 : 미정레스토랑 (★★★★☆) 숙소 : 문경E모텔 (★★★★☆) 목적지간 이동 시간 출발 도착 소요시간 탄금대 인증센터 (12:00) 수안보 인증센터 (13:55) 115분 생각보다 오래 달린 것 같기도 한데 중간에 3회 정도 휴식을 가졌기도 했고 그래도 처음 세웠던 일정하고 크게 차이는 나지 않았다. 수안보 인증센터 (14:00) 이화령 고개 인증센터 (15:40) 100분 두시간 반 정도를 예상 했는데 다들 생각보다 끌바 없이 잘 달려서 시간을 엄청나게 단축할 수 있었다. 사실 이게 길이가.. 2023. 9. 26.
브롬톤으로 가는 1박 2일 새재 자전거길 종주 & 안동댐 후기 - 3. [2일차] 점촌 ~ 안동댐 상주상풍교 인증센터로 점촌에서 출발해 상주상풍교 인증센터로 가는 길은 역시 너무나도 멋있었다. 와... 라는 감탄사로 끝내는 게 아쉬울 정도로 멋진 풍경들을 눈에 담으며 상주상풍교 인증센터로 가는 길은 이미 낙엽이 많이 떨어져있어서 가을이라는 느낌을 더욱 더 물씬 풍기고 있었다. 점촌에서 상주상풍교 인증센터 구간을 달리면서 평소에도 생각하던 거지만 이번에 확실히 생각했던 게 있다. 국토종주에 안동댐을 얹어서 하는 분들은 내려오다가 점촌에서 하루 묵고 다음날 안동댐으로 점프한 후 그대로 낙동강 종주를 시작하는 게 보편적인데 그렇게 하면 점촌과 상주상풍교 인증센터 사이의 이 아름다운 경치들을 놓치게 되니 이 얼마나 아까운 일일까. 상주상풍교 인증센터에 거의 다 도착해서는 안 그래도 아침 이슬에 나무 데크가 .. 2023. 9. 26.
브롬톤으로 가는 1박 2일 새재 자전거길 종주 & 안동댐 후기 - 2. [1일차] 충주 탄금대 ~ 점촌 충주역으로 서울에서 충주로 가려면 대충 세 가지 방법이 있다. 버스를 타고 가는 방법과 기차를 타는 방법, 그리고 지하철을 타는 방법이 있는데 버스를 타면 충주터미널까지 한 번에 갈 수 있고 기차를 타려면 한 번 환승을 해야하고 지하철을 타려면... 안 봐도 빡셀 것 같아서 알아보지도 않았다. 하여튼 그러면 남은 건 버스와 기차인데 버스를 타려면 너무 이른 시간에 집에서 나가야 해서 용산 역에서 KTX 를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이렇게 하면 한 시간 정도 집에서 늦게 나와도 버스와 비슷한 시간에 충주에 도착할 수 있다. 용산 역에서 08:19 에 출발하는 KTX 를 타면 오송 역에 09:06 에 도착하는데 오송 역에서 다른 플랫폼으로 이동해 09:21 에 출발해서 10:27 에 충주 역에 도착하는 무궁화.. 2023. 9. 26.
브롬톤으로 가는 1박 2일 새재 자전거길 종주 & 안동댐 후기 - 1. 준비편 2023년 1박 2일 새재 자전거길 종주 & 안동댐 남한강 종주의 다음은 새재 자전거길 종주를 가기로 했다. 새재 자전거길만 가는 건 아니고 새재 자전거길 종주에 안동댐을 얹어서 가기로 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이게 딱 합리적인 코스인 것 같다. 안동댐은 진짜 너무 뜬금 없는 곳에 있는 게 문제다. 사담이지만 새재 자전거길은 정말 언제 가도 좋은 곳이다. 이 말로 밖에 설명이 되지 않는다. 그러고보니까 이번에 가기로 한 새재 자전거길 종주에 안동댐을 얹은 코스가 내가 로드를 사고나서 제일 처음으로 도전했던 지방 라이딩이었던 것 같다. 그 때 같이 달렸던 분들 잘 지내고 계시려나? 이번 코스는 국토종주 코스 중 가장 높은 업힐이라는 이화령이 있는데 사실 이화령은 높이가 높다 뿐이지, 경사도 자체는 그렇게 높.. 2023. 9. 21.
브롬톤으로 가는 남한강 종주 후기 - 3. 이동편, 라이딩 소요 시간, 숙소, 식당 기록 9월 9일 (토요일) 출발 : 경의중앙선 중랑역 (07:40) 도착 : 경의중앙선 양평역 (08:50) 아침 : 고봉민김밥 (★★★★☆) 점심 : 부론보리밥집 (★★★★☆) 저녁 : 본가참숯석갈비 (★★★★☆) 목적지간 이동 시간 출발 도착 소요시간 양평역 (09:35) 이포보 인증센터 (10:20) 45분 생각보다 김밥집에서 시간을 많이 잡아먹어서 예정 시간보다 20분 정도 늦게 출발했다. 중간에 있는 후미개 고개는 다들 생각보다 너무 잘 넘으셔서 시간을 그렇게 잡아먹지 않았다. 이포보 인증센터 (10:35) 여주보 인증센터 (11:10) 35분 두 인증센터 간에 거리도 짧고 길도 매우 잘 닦인 평지라서 빠르게 도착할 수 있었다. 여주보는 야경이 예쁜데 야경을 못 봐서 아쉽긴 하네. 여주보 인증센터 (.. 2023. 9. 21.
브롬톤으로 가는 남한강 종주 후기 - 2. 양평역 ~ 충주탄금대 양평역으로 올해 5월의 낙차 이후로 오래간만에 떠나는 자전거 종주다. 새벽 5시 30분부터 알람을 맞춰놓고 6시 15분에 일어나서 한 시간동안 준비를 하고 중랑역으로 향했다. 새벽에 일어났을 때는 기온이 꽤나 쌀쌀해서 종주 하기 딱 좋은 날씨려나 라고 생각 했었는데 지하철 역으로 가는 동안에 해가 뜨더니 날이 매우 뜨거워져서 오늘도 고생 꽤나 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 철도 파업 때문에 지하철 배차 간격이 이상해져서 내가 타야하는 열차가 벌써 가버렸으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있었지만 다행히 지하철은 정시에 도착했다. 전전 날부터 계속 속이 안 좋아서 지하철 탑승 전에 소화제를 하나 사먹었는데 그러지 않았으면 하루종일 또 속이 안 좋을 뻔 했다. 양평역에서 블락커님, 산들님, 하비님을 만나서 지나가.. 2023. 9. 11.
브롬톤으로 가는 남한강 종주 후기 - 1. 준비편 2023년 당일 남한강 종주 드디어!! 오랜만에!! 국토종주의 일부분인 남한강 종주를 진행한다. 남한강 종주는 수도권에서 그렇게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은 곳이라서 이번엔 굳이 1박 2일로 가지 않고 당일로 종주를 진행하기로 했다. 대신 일요일에 앓아누울수도... ㅋㅋ 다른 분들은 그동안 자전거를 열심히 타셨기 때문에 솔직히 말해서 그다지 걱정은 되지 않는데 내가 자전거를 안 탄 지 너무 오래 되어서 완주를 할 수 있을지 없을지가 걱정이다. 특히나 걱정되는 것은 안장통... 걱정은 되지만 수첩에 도장을 찍어야하니 열심히 참아보기로 한다. 패드 바지를 가져갈까? 남한강 종주의 경우, 강천섬까지는 몇 번인가 왔다갔다 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코스 자체는 너무 익숙해서 강천섬까지는 크게 걱정은 되지 않는다. 걱정.. 2023. 8.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