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 여행/평화누리 자전거길

평화누리 자전거길 스탬프 투어 1박 2일 후기

by 루 프란체 2021. 5. 31.
728x90

 평화누리 자전거길 스탬프 투어 후기

요약 : 로드로는 가지 말자....

 

청라국제도시역까지 공항철도로 이동 후 자전거를 타고 김포함상공원으로 이동했다. 가는 길에 덤프 트럭이 많으므로 길이 좋지는 않지만 최대한 인도를 이용해 이동했는데 중간부터는 인도가 없어 어쩔 수 없이 공도를 이용해야 한다. 공사 구간을 지나면서부터는 덤프 트럭이 그나마 적어서 생각보다는 수월하게 이동할 수 있었다.... 아, 구간별로 글을 작성하려고 했는데 급 귀찮아져서 그냥 뭉뚱그려서 남겨야겠다. 그냥 구간이 다 비슷하다... 딱히 구간별로 나눠서 쓸만한 내용이 없다.

 

도장 찍기 완료!

 

길이 깨진 곳도 많고 포장이 안 된 곳도 많고 진흙으로 넘쳐나는 곳도 많고 도대체 이 길을 투어라고 명명한 이유가 뭘까 심히 궁금해진다... MTB 타시는 분들이 오면 재미나게 타실 수 있을 듯. 로드로는 쪼옴 그렇다.

 

4구간 인증 후부터는 '역고드름' 을 네비로 찍고 공도로만 이동하는 것을 추천한다는데 내가 지도로 봤을 때는 인증 포인트에서 약간 벗어난 곳들도 있는 것 같은데 저렇게 이동하면 다 찍히는 건가? 싶다.

 

아... 참고로 네이버 지도 등이 추천하는 자전거 도로는 이건 진짜 사서 고생한다라는 말로는 부족할 정도의 여정이다. 특히나 로드로는... 더더군다나 자전거 도로는 괜히 농로를 자주 통과하게 하므로 더더욱 길이 좋지 않고 개가 쫓아오는 일도 많이 있다. 나는 자전거 도로가 되어 있으면 웬만하면 공도는 이용하지 말고 정식 자전거 도로를 이용하자 라는 주의인데 여기는 아니다... 그러지 말자.

 

자전거 도로의 안내는 잘 되어 있는데 부스가 없는 곳이 2곳 정도 있었어서 나도 모르는 사이에 스탬프가 찍혀 있는 곳이 있었다. 특히 마지막 도착지인 역고드름종점에도 부스가 없어서 살짝 도착하는 맛이 나지 않아서 굉장히 아쉬웠다. 그냥 훅 지나쳐버린 그런 느낌? 전체적으로 오르막이므로 오르막에 약하신 분은 평화누리는 무슨 지옥의 투어가 될 수도 있다. 

 

아래 스트라바 요약은... 내가 마지막에 가민이 꺼지는 바람에 마지막 부분이 살짝 기록이 덜 됐다. 와 근데 마지막 오르막 심하네...

 

중간에 벽이 서있는 건 숙소 때문에 그렇다.

 

1구간 인증센터에서 인증이 되었다고 팝업은 떴는데 어떻게 해도 스탬프가 찍히지 않아서 현재 (주)비글 02-589-9973 에 문의해둔 상태이다. 나랑 같이 타신 분은 같은 코스를 달렸음에도 내가 찍힌 곳이 그 분은 안 찍히고 그런 걸 보면 GPS 인증이 약간은 불안정 한 거 아닐까? 싶다.

 

(참고 : 스탬프 미인증 건은 하루도 되지 않아 처리 해주었습니다. 같이 달린 분도 몇 시간도 되지 않아 처리 완료!)

 

하여튼 총 평은... 같이 가주신 분들한테 어찌나 죄송하던지 타는 내내 죄스러운 마음이었다. 다들 좋으신 분들이었어서 망정이지, 나중에 다시 누가 나한테 여기 다시 같이 갈래? 라고 묻는다면... 어떻게 하지? 절교해야 되나? ㅋㅋㅋ

 

끝.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