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2016.11-도쿄

[2016.11.11~14] 나홀로 3박 4일 도쿄 여행기 - 3일차 #2. 하코네

다시 고라역으로 돌아와서


밤이 들어있던 빵도 사먹고(맛은 그저 그랬음)


저 수많은 인파의 뒤에 서서... 대기하기 시작했다...



저 끝에 보이는 열차가 들어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저걸 타고 소운잔이라는 역까지 올라간다.



타고 올라가다 보면


이렇게 중간중간 중간역에서 대기하고 있는 분들도 있는데


첫 역에서 이미 만원으로 출발하는 열차인데


과연 이 분들은 열차를 타셨을까 못 타셨을까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_-



소운잔역에 도착해서 보면


아까보다는 덜 하지만 그래도 멋있는 경치가 있고


그리고 다시 줄서서 기다리기가 기다리고 있다.



이번에는 여기에서 로프웨이로 갈아타서


오와쿠다니역까지 가야한다.


그냥 좀 한 번에 가면 안 되나... -_-



소운잔 근처에는 숙박 시설이 많다한다.



하코네 산은 용암? 마그마? 가스? 가 분출되는데


혹시라도 질식(?) 할까봐 저렇게 마스크를 준다.


마스크가 아니고 물티슈였나?


여튼 젖은 수건을 준다.


물론 난 쓸 일이 없었다...



오와쿠다니역에서 나와서 살짝 구경하고 


(사실 그렇게 구경할 거 많이 없다.)


후지산 사진을 좀 중점적으로 찍어둔다.



늅늅의 말에 의하면 자기는 이렇게 후지산이 잘 나온 걸 본 적이 없다 한다.


구름에 가려져 있는 때가 더 많다나 뭐라나...



이렇게 간식거리도 사먹다가


다시 한번 후지산 방향을 봤더니


이렇게 구름인지 안개인지 모를 것에 둘러쌓여 있었다.


그리고 이 날 두 번 다시 후지산이 모습을 드러내는 일은 없었다.



줄도 오질나게 길었던 온천 달걀을 사기 위해 기다리면서 본 인기짱 아저씨.


저 수많은 개들 중 딱 하나만 인형이고 나머지는 레알 개들이다...


완전 개판...


저 개 종류가 뭐더라... -_-a



그리고 온천 달걀은 뭐


먹으면 몇 년 젊어진댔나 더 산댔나


그렇다는데 별로 그럴 것 같은 효능은 아니다.


사실 맛도 뭐 별다른 맛이 있는지 잘 모르겠...



어쨌든 한참을 기다려 로프웨이에 타고 내려오는 중에는


이미 날이 어둑어둑해져 오고 있었다.


로프웨이에서 보는 풍경도 나름 운치가 있었다.


저기 보이는 호수는 아시노코라고 하는데 유람선을 타고 모토하코네 항으로 이동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