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쇄골 골절 이야기

쇄골 분쇄 골절 비수술 이야기 (1)

엑스레이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혐오감을 느끼는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인생을 살면서 절대로 겪지 말아야지 라고 생각한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이 바로 골절.



일단 굉장한 겁쟁이인지라 수술에 대한 두려움도 있고


뭐 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골절만은 절대 되지 말아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골절은 예상치 못 한 곳에서 찾아왔다.



2018년 7월 20일, 무더운 여름날 밤.


자전거를 타고 팔당으로 향하던 중 평소부터 도로 상태가 좋지 않기로 유명했던 곳을 오랜만에 지났던 탓일까,


밤이라 어두운 시야 덕분에 더욱 좋지 않아진 도로 상태를 미처 발견하지 못 하고 자전거에서 떨어지게 되었다.


문제가 된 파손된 도로. 빨간 옷 입고 바닥에 주저 앉아 있는 게 글쓴이 본인이다.


문제가 된 파손된 도로. 딱 봐도 엄청난 단차가 느껴진다.


가로등이 있었지만 오히려 가로등 빛이 애매하게 비추고 있던 덕분에 이 단차가 보이지 않았다.


이런 일도 있을까봐 자전거에 블랙박스를 달고 다니는지라 자빠지는 영상도 있었는데 멍청한 짓 해서 날려 먹었다. -_-



그러고보면 자빠질 때 농담이 아니고 정말로 '빡!' 하는 무언가가 부러지는 소리가 들렸는데


그것이 쇄골님이 부러지는 소리였던 것 같다.



하여간 데굴데굴 구르다가 일어나서 어깨에 통증이 느껴져 만져보니 무언가가 툭 튀어나와 있었고


아, 시발. 설마 골절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우선 단순 탈골이길 빌며 119 를 불렀다.


근데 119 가 여기 위치를 잘 못 알아듣는다. 


출동해서 오는데 30분이 넘게 걸렸다.



남자 구급대원, 여자 구급대원이 한 분씩 각각 오셨는데


남자 구급대원이 들 것을 가지러 간 사이에 여자 구급대원이 응급 처치 해주신다고... 붕대 묶어주신다고...


증상은 잘 모르겠는데 일단 팔을 접어보라고 해서 접다가 진짜 뒤지는 줄 알았다.


그래서 그냥 안 접고 -_- 그 상태로 붕대로 대충 감았다.



그리고 구급차를 탔더니...


그냥 아무 병원이나 데려다주는 줄 알았는데 한양대 구리병원하고 뭐 이상한 병원 고르라고 해서


한양대 구리병원 응급실로 갔는데 구급차가 생각보다 승차감이 그렇게 좋지는 않았다.


방지턱 넘을 때마다 통증이.... ㅠㅠ


누워있다. 자전거 져지만 보면 토 한다는 분이 계셔서 자체 모자이크를...


생전 처음 가본 응급실.


응급실에 누워있으니 참 많은 사람이 오고 있었다.


특히 여자가 엄청 많이 왔는데 어디서 그렇게 술을 퍼먹었는지 하나같이 앞뒤 못 가리고 개뻘짓 중;;;


응급실에 토하던 여자도 있었고 링겔 집어던지면서 우웨에에에! 화장실 갈거야! 하면서 치마 내리던 여자도 있었고;;;



뭐 그런 건 됐고,


다리에 생긴 타박상은 흉터도 안 남고 잘 없어졌는데 팔꿈치에 생긴 상처는 그대로 흉이 졌다...


약 안 발라도 흉 안 질 것 같다며 약 안 발라준 삼육 서울병원(위생병원) 간호사씨, 어떻게 된 겁니까? 아오.



어쨌든 저렇게 누워서 난 이제 우찌 되는건가 하고 있으니 정형외과 의사가 와서 하던 말...


"이 붕대는 누가 이따구로 감아 준 겁니까?


ㅠㅠ 몰라요, 구급대원이 해줬어요...


하는 사이에 의사가 붕대를 싹둑싹둑. 


"이거 이렇게 해봤자예요."



그러고나서 또 그대로 누워있다가 엑스레이를 찍으러 가서 


팔을 똑바로 펴야 한다면서 팔을 내리는데 여기에서 2차로 뒤질 뻔 하고


엑스레이 촬영하시던 분은 천천히 하세요 라더니 내가 생각보다 오래 걸렸는지


아, 빨리 찍어야 되는데 이러시고... ㅡ.ㅡ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엑스레이 촬영 후 촬영하신 분의 한마디 


"이야, 이거 완전 산산조각이 났는데..."


ㅠㅠ


탈골 정 아니면 단순 골절이길 바랐는데...


완전 산산조각이 났다던 엑스레이 사진.


그 후 의사가 와서 하는 말은 더더욱 절망적이었다.


"이건 무조건 100% 어느 병원을 가도 수술 하셔야 합니다.


통원이 길어질 것 같으니 우선 뼈를 대충 맞춰서 엑스레이를 다시 찍어보고 동네 병원으로 가세요."



그 뼈를 맞추는 준비를 하는데도 통증이 너무 심해서 진통제를 두 팩이나 맞았다.


그래도 뼈 맞추는 건 약빨 덕분인지, 전혀 아프지 않았다.


그렇게 뼈를 대충 맞춘 후 8자 붕대를 착용하고 우선 퇴원했다.


대충 뼈를 맞춘 후 8자 붕대를 착용한 엑스레이 사진.


아참, 응급실에서 나 다쳤어요 하고 집에 연락하니 


엄니는 내일 바빠서 자야 되니 알아서 잘 오라고 해서 택시 타고 집으로 왔다. -_-


집에 오니 엄니는 드라마 시청 중... 아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