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2019.01-도쿄

엄마와 다녀온 2박 3일 도쿄 여행 - #3. 롯폰기 힐즈

by 루 프란체 2020. 2. 22.

2019.01.12


만족하지 못 하긴 했지만 어쨌든 식사를 마치고 롯폰기 힐즈로 이동하기로 했다.


신주쿠에서 롯폰기까지는 220엔 구간이다. (글 작성 시점 기준)


지하철을 타고 간다.

롯폰기 역 출구.


롯폰기 역에서 깜짝 놀란 게 지하철이 엄청나게 깊은 곳에 있다는 점이었다.


지상까지 올라오는데 에스컬레이터만 몇 번을 탄건지...


서울역에서 공항철도 타러 내려가는 에스컬레이터보다 훨씬 길었던 기분이다.



그리고 롯폰기 역에서는 가끔 카트를 타고 있는 사람을 볼 수 있다고 했는데... 라고 생각하는 찰나


카트 무리들이 옆을 지나갔는데 너무 순식간이라 사진을 찍지 못 한 게 너무 아쉽다.


카트 참 재미있다는데 나중에 기회가 되면 꼭 타보고 싶다.


여기가 롯폰기 힐즈.

계단도 높다.

저 거미 이름이 모리랬나? 뭐랬지?

여기가 입구다.

미술관, 전망대 가는 길!

티켓 교환 후 입장~


롯폰기 힐즈 입장권은 한국에서 미리 구매해서 갔다.


정확히는 바우처를 구매해서 간 거지만 일본에 가서 사는 것보단 저렴하니


롯폰기 힐즈에 갈 계획이라면 한국에서 미리 구매해서 가길 권한다.


저게 도쿄 타워구나.

살이 엄청나게 올랐을 때 사진이군...

엄마랑 찰칵~


그러고보니 저번에 도쿄에 갔었을 때 도쿄 타워에 가지 못 했던 게 너무 아쉬웠었기 때문에


이번 일정에서 도쿄 타워를 보러 온 거였는데...


진짜 다녀왔으니까 할 수 있는 말이지만 도쿄 타워는 생각보다 너무 별 거 없었다. -_-


언제 어두워지려나?


사실 이 때 제일 잘못 생각했던 게 뭐냐면,


좀 어중간한 시간대에 가서 해가 지기 전의 모습과 해가 지는 중의 모습, 해가 지고 난 후의 모습...


셋 다 보고 오는 게 목표였는데 너무 빨리 왔는지 해가 너무 안 져서 한 시간 이상 여기에서 기다린 것 같다.


한 시간이면 다른 곳을 갔다왔어도 되는건데... ㅠㅠ


질랑...

말랑...

드디어 불이 들어올랑말랑 ㅠㅠ

이제 불이 들어왔다.

줌해서 찰칵.


전망대에서 사진을 어느 정도 찍었으니 루프탑에도 올라가보기로 한다.


루프탑은 추가 이용료가 있는데 올라가 본 소감으로는 여기 올라올 필요가 없네; 다.


굳이 올라올 필요가 없다.


헬리콥터~?

좀 더 선명하게 볼 수 있기는 한데...

잘 안 보이는 건 마찬가지다.

그래도 올라온 이상...

열심히 사진을 찍는다.

찰칵찰칵.

마지막 사진 찰칵.


다음 목적지인 도쿄 타워로 향한다.



아참, 사진을 못 찍게 되어 있어서 사진은 안 찍었는데


여기 있는 미술관에도 들어갔다왔는데 뭔지 잘 모르겠었다.



#일본 #일본여행 #롯폰기 #롯폰기힐즈 #롯폰기힐즈 전망대 #도쿄타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