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2019.12-하노이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7. 하루이발관 & 카파 카페

2019.12.14


맛있는 짜까탕롱에서의 한 끼 식사를 마치고 드디어 하루이발관으로 이동한다.


하루이발관도 짜까탕롱에서 걸어서 5분 정도의 거리에 위치해있다.



이번 베트남 하노이를 여행하면서 알게 된 건데 


인터넷으로 찾아볼 수 있는 베트남 하노이의 유명한 곳들의 대부분은 


서로가 도보 10분 내외의 거리에 위치해있던 것 같다. 그래서 관광하기에 아주 편했다.


하루이발관으로 걸어가는 길~

여기가 바로 하루이발관!

하루이발관의 멍멍이.


그러고보니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멍멍이, 고양이들은 어떻게 불러야 다가오는건지 모르겠다.



우리나라에서는 혀만 차도 쫄래쫄래 다가오는 멍냥이들이 많이 있었는데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진짜 별의 별 짓을 다 해도 멍냥이들이 날 거들떠도 안 봤다...


도대체 어떤 걸 해야 얘네들이 나한테 다가올까...? 먹을 거라도 흔들어야 되나...?



그래도 가서 쓰다듬으면 싫어하진 않고 그냥 얌전히 가만히 있던 걸로 봐서


그냥 이제 사람에 너무 익숙해져서 귀찮은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황제 코스 가자!


하여튼 베트남 하노이의 하루이발관에서 케어를 받는 동안의 사진은 당연히 없고


결론만 말하자면 만족하는 케어서비스였다.



날 담당해주던 여자가 면도를 잘 못 하는지 옆사람이 해주긴 했고


좀 삐죽한 게 한 두개 남아있기는 했지만 이 정도면 괜찮다고 본다.


다음 베트남 방문 때는 무조건 어느 이발관이든 이발관 근처로 숙소를 잡아서 아침마다 케어를 받고 싶을 정도다.



여기서 윤 군이 핸드폰이 없어졌다고 난리여서 말로만 듣던 알리바바.....? 라고 생각했지만


다행히도 이발관 내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다음은 풍흥 벽화마을로 이동한다.


로컬 길거리.

처음으로 본 약국. 우리나라랑 비슷하다.

여긴 차량이 그나마 적었다.

이 길을 따라 가면 된다.

여기도 로컬 스트리트~

나무가 내려온 게 너무 멋있다.

저 끝에 보이는 가게 이름이 대박 식당이다. 한국 식당인가 보다.

카파 커피.


풍흥 벽화마을 끝자락 바로 옆에 있는 카파 카페. 


여기도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 옆의 콩카페처럼 뷰가 탁 트여 있어서 전망이 아주 좋다.


베트남 하노이의 카페는 대부분이 이런 식으로 되어 있었는데 


이 카파 카페가 철길과 어우러져서 뷰가 가장 좋았던 것 같다.


2층에 앉아서 마셨다.

저 철도를 따라가는 게 오늘의 일정이다.

뭐 시켰는지 잊어버렸는데 맛있었다.

베트남 사람들의 인성을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근데 여기 진짜 위생, 청결 생각하는 사람은 오면 안 될 것 같다.


실내에서 담배 피우는 건 당연하고 저렇게 어지럽혀져 있어도 직원이 힐끗 보기만 하고 치우지도 않는다.


저 뒤에 앉은 네 명은 줄담배 피우면서 돈내기 포카하고 있었고 그 옆에 있던 학부형 모임은... 말을 아끼겠다.



그래도 커피 자체는 맛이 괜찮았는데 저게 코코넛 커피인가 그랬던 것 같기도 하다.


메뉴 이름이 기억이 안 난다.



그리고 주의해야 할 점은 얘네들 우리는 4명인데 커피를 5잔 찍어서 계산 하려다가 


우리가 그걸 발견 하고 뭐라고 하니까 표정이 영 좋지 않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처음으로 사기 당할 뻔 했다.



뷰하고 커피 맛만 좋았지 다른 건 영 별로였던 곳이다.


근데 사실 그게 제일 중요한가?



#베트남 #베트남여행 #하노이 #하노이여행 #하루이발관 #황제코스 #카파커피

#베트남 3박 5일 자유 여행 #하노이 3박 5일 자유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