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2019.12-하노이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0.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 - 쩐꾸옥 사원

by 루 프란체 2019. 12. 21.

2019.12.13


운 좋게 다음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가 바로 와서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를 타고 다음 정거장인 쩐꾸옥 사원으로 이동했다.


그리고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에서 내리고나서는 야, 그냥 걸어올 걸 그랬다 하며 그랬다고 한다.


걸어오는 것이 더 빨랐을 것이야.....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 1층 내부.


이번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를 탔더니 아까 전에 기다리라고 했던 아줌마가 앉아있었다.


왜 기다리라고 했는지 물어보고 싶었지만 그런 것까지 물어보긴 힘들고


박항서 관련 뉴스를 보고 있길래 오~ 했더니 유노우박항서? 를 시전...



전 축알못이라 몰라요, 죄송합니다. ㅠㅠ


그렇게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는 돌고 돌아 쩐꾸옥 사원으로...


쩐꾸옥 사원. 저기 보이는 빨간 탑이 중요포인트다.

건너가는 다리가 예쁘다.

쩐꾸옥 사원에서 인증샷~


물에 비치는 쩐꾸옥 사원의 빨간 탑의 모습이 정말 예뻤고


쩐꾸옥 사원으로 건너가는 다리 또한 예뻤다.



이게 바로 외국에 나오면 모든 게 예뻐보이는 효과인가? 싶다가도


하노이의 서호는 마치 우리 집 옆의 중랑천 같군 이라고 생각하기도 하고 뭐 그렇다.


무슨 안내판일까? 차는 계속 들어왔는데 차 금지는 아니고..

서호는 마치 중랑천 같은 느낌이다.

쩐꾸옥 사원 입구.

쩐꾸옥 사원 입구.


하노이 쩐꾸옥 사원의 입구까지 왔으니 이번에는 미리 알아보고 가자.



하노이 떠이호 호반에 세워진 쩐꾸옥 탑(베트남어: Trấn Quốc鎭國寺)은 

원래 6세기 리남제(544년 ~548년)의 제위 기간에 세워진 

하노이에서 가장 오래된 탑으로 1,450년이 넘는다.


세워질 때 사원은 개국사(베트남어: Khai Quoc開國寺)라고 불렸고

옌푸 제방 바깥의 홍강 변에 위치했다. 


1615년에 홍강이 범람하자, 사원을 현재의 위치인 떠이 호의 

낌응우 섬(金魚島)으로 옮겨 와 작은 둑길을 통해 육지와 연결시켜 두었다.


1815년에 마지막 대규모 개사가 있었으며, 주요 사찰 내 주요 성역, 접빈관과 극락당 등의 수리가 이루어졌다. 


이 탑은 큰스님들의 유골을 보존하기 위한 쩐꾸옥 사원의 주요 부분 중 하나이다. 

대부분의 탑은 17세기에 만들어졌지만 가장 큰 탑은 2004년에 다시 만들어졌다. 

탑은 중국과 베트남 문화에서 운과 번영을 상징하기 때문에 붉은색으로 만들어져 있다.


쩐꾸옥 사원 경내에는 한 그루의 보리수 나무가 있는 이것은 인도의 부다가야에서 가져 온 것으로, 

1959년 인도의 라젠드라 프라사드 대통령이 방월을 기념하여 기증한 것이다.


출처 - https://ko.wikipedia.org/wiki/%EC%A9%90%EA%BE%B8%EC%98%A5_%EC%82%AC%EC%9B%90



라고 한다. 


어쨌든 유명한 사원이라는 이야기다.



쩐꾸옥 사원의 입장 정보는 다음과 같다.


오전 07:00 ~ 11:30, 오후 13:30 ~ 17:30, 입장료는 무료다.


사원으로 들어가는 길. 멋있다.

수많은 작은 탑과

하나의 커다란 탑.

그리고 또다시 작은 탑.


이 탑들은 큰 스님들을 모신 탑이라고 한다.


그러면... 유골을 모셨다는 걸까, 사리를 모셨다는 걸까?


내가 아는 불교는 사리를 모시는 건데 흠.


내가 잘못 알고 있던 걸수도 있다.


워낙에 내가 아는 게 없다. ㅠㅠ


복무.....뭐지?

무슨 비석일까?

꽌타인/꽌탄 사원에서 봤던 것과 비슷한 조형물이 있다.

뒷면이다. 마찬가지로 석상이 있다.

측면이다!


여기도 마찬가지로 암벽 같은 조형물이 있고


그 위에 석상들이 놓여져 있었다.



이게 베트남 스타일인건지 하노이 스타일인건지 모르겠는데


사원마다 저런 게 있는 걸 보니 원래 저런 조형물이 있는건가 보다.


제사상 같다.


여기 왠 모델 같은 서양인 여자 한 분이 앉아있었는데


우리가 자꾸 촐랑 거리면서 여기저기 사진 찍고 다니니


저 호빗 놈들은 뭐하는거야? 라는 표정으로


계속 우리 쪽을 쳐다보고 있었다...


계속 눈 마주침... 뻘쭘...


솔직히 좀 무서웠다.

절이라도 하고 올 걸 그랬나...

옆과 비슷하다.

또 비슷하다.


조명빨인지... 원래 좀 어두침침한 곳이라서 그런지...


아니면 재질이 그래서 그런지...


뭔가 좀 무섭다.


사진을 찍으면 안 되나 싶기도 했다.


흑우가 있다.

유명한 나무가 있는 곳으로 가는 길.

이 나무 주위를 도는 사람들이 있다던데 진짜 돌고 있었다.


이게 위에 적은대로 인도의 부다가야에서 가져온 보리수 나무인데


중국인 관광객들이 돌고 있길래 꼽사리로 끼려고 했더니 사진 찍는 사이에 다 돌고 가버렸다.


그래서 몇 바퀴 도는건지는 모르겠고 에라 삼세판이다 하고 세바퀴 돌고 왔다.



보리수님, 제 유일한 소원은 로또 1등인 거 아시죠?


이 안도 사당이다.

잘 정돈 되어있다.

화분처럼 생겼네...

거의 과일이 놓여있다.

무슨 아궁이(?)일까?


여기는 향을 피우는 곳은 아닌데


꽌타인/꽌탄 사원에도 있었고 다른 곳에도 있었는데


도대체 뭐 하는 곳인지 아직도 모르겠다.


이렇게 보니 깨끗해보인다.

사원 앞에 노점상이 많이 있다.


쩐꾸옥 사원 앞에는 이렇게 노점상이 많았는데 별별 것을 다 팔고 있다.


바로 앞에 보이는 새장에는 새를 팔고 있었고 금붕어도 팔고 이것저것 정말 많이 팔고 있었는데


그냥 운이 좋아서 그랬는지 돈이 없어보였는지 아무도 호객 행위는 하지 않아서 여유롭게 통과했다.



#베트남 #베트남여행 #하노이 #하노이여행 #서호 #시티투어버스 #하노이 시티투어버스 #쩐꾸옥 사원

#베트남 3박 5일 자유 여행 #하노이 3박 5일 자유 여행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