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2019.01-도쿄

엄마와 다녀온 2박 3일 도쿄 여행 - #10. 하코네, 하코네 신사

2019.01.13


이 신사도 전에 못 와봐서 이번에는 꼭 들러야지 했던 곳이다.


정확히는 있는지 몰라서 못 와본 곳이라고도 할 수 있다. -_-


저녁 놀 지는 항구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멋있다.

고즈넉한 시골 느낌도 아주 좋았다.

찰칵~

떠나가는 해적선~~ 안녕~~

신사 입구가 보인다.

하코네 신사 입구.


근데 사실 여기서부터 불안불안한 게...


들어가는 사람이 엄청나게 많았다.


이 많은 사람들이 대체 어디에서 나온거지? 싶을 정도로...


여전히 사람이 많다.

신사라고 하면 역시 도리이다.

멋진 나무가 많았다.

ㅅ... 사람이...


역시나 예상을 벗어나지 않는 엄청난 사람 수였다.


여기는 도저히 못 기다릴 것 같아 패스하고 호수에 잠긴 도리이를 찾아 떠나기로 했다.


그리고 역시 신사라고 하면 묶인 오미쿠지.

올라온 길을 따라 쭉쭉 간다.

근데 음...? 뭔가 불안하다.


두둥...


저 빨간 도리이가 물에 잠긴 도리이인데 사람이 장난 아니게 많았다.


딱 저 횡단 보도 건너서부터가 줄이다.


그래도 한 번 기다려볼까 하고 줄을 서봤다.


지금 내가 서있는 곳이 줄의 끝이다.

많이 왔다...

기다리는 사이에 주변 구경하러 슝~

거의 다 왔다!!


여기까지 기다리는데 총 1시간 30분 걸렸다.


앞에서 쑥쑥 보고 온 시간 여기에서 다 잡아먹었다.



사진은 앞의 팀 사진을 뒷 팀이 찍어주는 그런 시스템이 아주 자연스럽게 돌아가고 있었다.


그래도 만족할만한 사진은 찍었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아깝지는 않았다.


뒷 팀 일본 여자 분이 찍어준 사진!

저녁의 모토하코네항.

저녁의 모토하코네항.


사진을 찍고 후다닥 나오니 어느덧 깜깜해지려 하고 있었다.


료칸에 좀 늦을 것 같다고 미리 전화를 해두고... 버스를 타러 간다.



#일본 #일본여행 #하코네 #모토하코네 #하코네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