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9.01.13


다행히도 등산 열차가 바로 와준 덕분에 곧바로 고라 역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사실 고라 역에서도 꽤 걱정이 되었던 게...



https://www.haguangho.com/146


위가 먼저 갔었을 때의 사진인데 보이는대로 사람이 장난 아니었기 때문에 


제 시간에 료칸에 도착하지 못 하면 어떡하지? 라는 걱정이 조금 있었는데 걱정이 무색하게도 


도착하니 텅텅 비어 있었고 케이블카도 바로 왔기 때문에 또 다시 운 좋게 소운잔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었다.


텅텅 빈 고라 역.


원래 여기서도 정원에 들렀다 가려고 했는데 그랬으면 아주 큰일날 뻔 했다. 시간이...


하아... 아침에 시간만 안 까먹었으면...


지금 생각해도 아주 이불킥 뻥뻥이다.


케이블카.


소운잔에 도착하니 소운잔 역은 공사 중이라 바로 로프웨이 타는 곳으로 이동하게 강제로 코스가 짜여있었다.


그리고 로프웨이 타는 곳에도 사람이 하나도 없어서 또 곧바로 탑승...


하여튼 여러가지로 이전에 왔을 때와는 많은 차이가 있었다.


오와쿠다니로 간다~


이건 케이블카가 아니고 로프웨이다.

올라간다~

올라간다~~~~

찰칵.

보인다 보여. 오와쿠다니.

아무 것도 안 보인다.


전에 왔을 때는 연기가 그렇게 많지 않았었는데 이번에는 연기가 어우야 엄청나서


앞이 하나도 보이지 않았다. 이래야 활화산의 느낌이 나지.



오와쿠다니는 따로 뭐 설명할 만한 게 없는 곳이므로 사진만 투척하고 쭉쭉 넘어가도록 한다.


후지산이 하나도 안 보인다.


쭉쭉 넘어간다 해놓고 왜 여기에는 디스크립션을 달았냐면


https://www.haguangho.com/146


마찬가지로 위의 링크와 비교해보면 되겠다.


검은 계란도 산다.

전엔 없었는데 돈 받고 사진 찍어주는 아저씨가 생겨있었다.

후지산이 아주 약간 모습을 드러내서 오오...? 했는데 설마였다.


다시 로프웨이를 타고 해적선을 타러 간다.



#일본 #일본여행 #하코네 #등산열차 #오와쿠다니 #고라역 #소운잔 #로프웨이 #케이블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