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97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23. 호안끼엠 호수 & 오페라 하우스 2019.12.14 생각지도 못 했던 응옥선/응옥썬 사당의 구경을 마친 후 하노이 오페라 하우스로 도보로 이동하기로 했다. 이 날은 주말이라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 주변 일대가 차 없는 도로로 바뀌었기 때문이기도 했고 차 없는 도로로 바뀌면서 노점상들도 많이 나와있었기 때문에 슬슬 구경하면서 하노이 오페라 하우스까지 걸어갔다. 하노이 오페라 하우스에 가는 이유는 밤이 되면 운행 하는 하노이 시내의 야경을 구경할 수 있는 하노이 야경 시티투어 버스 (하노이 나이트 시티투어 버스) 를 타기 위해서였다. 원래대로면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에서 출발하겠지만 주말은 차 없는 거리가 되므로 오페라 하우스로 가서 승차해야했다.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 근처는 말 그대로 시장이라는 느낌이 물씬 들었다. 골목 하나하나를 들어갈 .. 2019. 12. 23.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22. 호안끼엠 호수 & 응옥선/응옥썬 사당 2019.12.14 그렇게 카페 지앙에서 에그 커피로 입가심을 한 후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로 이동했다. 입가심을 했는데 기분이 별로인 건 맛이 없어서 그랬겠지? 참고로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는 주말에는 차 없는 거리로 바뀌기 때문에 걸어다니기 아주 좋은 산책 코스로 바뀐다. 원래 우리의 목적지는 오페라 하우스로 가서 하노이 야경 시티투어 버스(하노이 나이트 시티투어 버스)를 타는 것이 목적이었는데... 차 없는 거리로 바뀐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 주변은 아주 볼 거리가 많았다. 솔직히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에 와서 걷기 전까지 응옥선/응옥썬 사당이 있는지도 몰랐는데 차 없는 거리가 된 불빛이 켜진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변을 따라 걷다보니 멋진 조명이 켜진 다리가 있었고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길래 야, 우리도 온 .. 2019. 12. 23.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21. 쏘이엔 & 카페 지앙 2019.12.14 사실 이번에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로 이동한 것은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가 목적지였다기보다는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 근처에 있는 쏘이엔이라는 식당과 카페 지앙이라는 카페를 가는 것이 목적이었다. 간단하게 설명 하자면 쏘이엔이라는 식당은 찹쌀밥을 파는 곳이고 카페 지앙은 에그 커피가 유명한 곳이다. 위에 보이는 메뉴판이 죄다 베트남어라고 쫄지 말고 메뉴판을 달라고 하면 그림과 영어가 적힌 메뉴판을 가져다 준다. 근데 사실 영어로 적힌 메뉴판을 봐도 뭔가 뭔지 몇몇 개는 잘 이해가 안 됐다. 솔직히 우리가 시킨대로 잘 나왔는지 아닌지도 모르겠다. 그 증거로... 우리는 이 족발처럼 생긴 고기가 계란 후라이 밑에 있다는 걸 발견할 때까지 주문한 지도 모르고 있었다. 각종 토핑은 그럭저럭 먹을 만.. 2019. 12. 23.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20. 롱비엔 철교 2019.12.14 하노이의 롱비엔 철교는 하노이 동쑤언 시장과 하노이 롱비엔 시장을 가로지르고 있는 철교다. 하노이 롱비엔 시장까지는 가보지 않았는데 구글 지도로 봤을 때 그런 느낌인 것 같다. 그나저나 이게 롱비엔 역을 지나서 있는 철교라서 롱비엔 철교인 건가? 베트남 하노이를 여행 하면서 본 최고의 인성러다. 하노이 동쑤언 시장에서 하노이 롱비엔 시장으로 가는 길에 있는 좁은 골목인데 저기다가 차를 세워놓고 어딘가로 가버렸다. 인성 상타취; 뒤에는 차들과 오토바이들이 무한 빵빵! 역시 여행을 나오면 무엇이든지 멋있어 보이고 분위기 있어보이는 게 맞는 것 같다. 우리집 옆 중랑교 하천에도 이거랑 똑같이 생긴 굴다리가 있는데 (-_-) 거기 지나면서는 분위기는 개뿔, 어우 음산해 이러면서 다니는데 역시.. 2019. 12. 22.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9. 동쑤언 시장 2019.12.14 동쑤언 시장 역시 지금까지의 베트남 하노이 여행과 마찬가지로 하노이 풍흥 벽화마을에서 도보 10분 정도로 갈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이 날 우리가 다녔던 코스는 대부분 하노이의 철길을 따라서 있는 곳이었으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일인 것 같기도 하다. 하노이 풍흥 벽화마을에서 동쑤언 시장으로 가는 길에도 여러 베트남 하노이의 로컬 식당들이 있고 여긴 진짜 베트남이구나 싶은 느낌의 가게도 많이 있기 때문에 굳이 차를 타지 않고 도보로 천천히 구경하면서 가도 여행의 재미를 충분히 느낄 수 있다. 말로만 듣던 길거리에서 이발을 하던 길거리 이발소도 있었고... 여행은 자고로 주변 주변을 둘러보면서 다니는 것이 최고다. 그렇게 로컬 스트리트를 구경하면서 가다보면 곧 하노이 동쑤언 시장이.. 2019. 12. 22.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8. 풍흥 벽화마을 2019.12.14 카파 카페에서 굴다리만 건너면 바로 하노이 풍흥 벽화마을의 시작이다. 근데 사실 벽화마을이라기보다 벽화거리? 벽화철길? 이라고 해야 될 것 같은 느낌이다. 혜화 같은 곳의 벽화마을을 생각하고 가면 안 된다. 위의 안내 문구로부터 하노이 풍흥 벽화마을의 시작인데 이게 무슨 뜻인지 궁금하다면 맨 끝까지 가보면 나와있다. 딱히 설명할 거리가 없어서 그냥 사진만 쭉 늘어놓기는 했는데 개인적으로 벽화보다는 이 거리의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다시 오라고 하면... 여기는 흠... 글쎄~ #베트남 #베트남여행 #하노이 #하노이여행 #풍흥벽화마을#베트남 3박 5일 자유 여행 #하노이 3박 5일 자유 여행 2019. 12. 22.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7. 하루이발관 & 카파 카페 2019.12.14 맛있는 짜까탕롱에서의 한 끼 식사를 마치고 드디어 하루이발관으로 이동한다. 하루이발관도 짜까탕롱에서 걸어서 5분 정도의 거리에 위치해있다. 이번 베트남 하노이를 여행하면서 알게 된 건데 인터넷으로 찾아볼 수 있는 베트남 하노이의 유명한 곳들의 대부분은 서로가 도보 10분 내외의 거리에 위치해있던 것 같다. 그래서 관광하기에 아주 편했다. 그러고보니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멍멍이, 고양이들은 어떻게 불러야 다가오는건지 모르겠다. 우리나라에서는 혀만 차도 쫄래쫄래 다가오는 멍냥이들이 많이 있었는데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진짜 별의 별 짓을 다 해도 멍냥이들이 날 거들떠도 안 봤다... 도대체 어떤 걸 해야 얘네들이 나한테 다가올까...? 먹을 거라도 흔들어야 되나...? 그래도 가서 쓰다듬으면.. 2019. 12. 22.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6. 짜까탕롱 - 가물치 튀김 야채 볶음 2019.12.14 결론부터 쓴다. 가물치 존나 맛있다. 이건 레알이다. 원래 나는 맛집이라는 단어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여긴 진짜 맛집이라고 추천할 만 하다. 베리 굳. 하노이 추천 맛집 짜까탕롱!! 전체적으로 가격은 좀 있는 편이다. 로컬 식당에서 쌀국수를 2천원 가량에 먹을 수 있는 것을 생각할 때 16만동이면 대략 8천원 정도니 이 정도면 꽤 가격이 있는 편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도 구성은 알차므로 추천할 만 하다. 이 식당의 좋았던 점으로는 일단 맛있는 것도 있었지만 가만히 있으면 직원 분이 알아서 지지고 볶고 다 해준다. 조리가 끝나면 먹는 법도 설명해주고 아주 친절한 식당이다. 처음 보는 음식은 역시 블로그에서 보고 갔다 쳐도 어떻게 먹는지 손도 안 나가는 경우가 많은데 참 좋았다. 그리고.. 2019. 12. 22.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5. 서울이발관 & 아난 커피 & 편의점 2019.12.14 하노이 문묘를 돌아보고 다음 목적지는 하노이의 서울이발관이다. 기대하고 고대하던 서울이발관! 솔직히 서울이발관 하나만 보고 베트남에 놀러오고 싶었던 것도 있다. 서울이발관이 뭐하는 곳이냐면 유튜브를 검색해보면 수두룩 빽빽하게 나온다. 하노이 문묘에서 호출한 그랩을 타고 열심히 달려 드디어 도착한 서울이발관. 간판은 빨간 색이지만 오해 마시라, 전혀 이상한 곳이 아니다. 그냥 베트남 사람들이 빨간색을 좋아한다고 한다. 그런데 아마 여기 사장님은 한국 사람이었던 듯... 이 사진 꼴랑 한 장 찍고 할 말은... 문을 열고 들어간 오 군이 하는 말 "야, 사람 존나 많아." 많아봐야 얼마나 많겠어 하고 들어갔는데 대기가 한 10명은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카운터에 계시던 분이 하는 말 ".. 2019. 12. 22.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4. AirBnB 조식 & 하노이 문묘 2019.12.14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두 번째 날이 밝았다. 생각보다 잠도 잘 오고 역시 푹신푹신한 침대다. 아침에 누군가 들어오는 소리가 나길래 나가봤더니 베트남 여성분이 열심히 아침밥을 차려주고 계셨다. 이건 첫 번째 날의 조식으로 신청한 쌀국수... 맛있었다. 밖에서 사온 건지 가정에서 조리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밖에서 사먹는 쌀국수에 뒤쳐지지 않는 좋은 맛이었다. 그런데 양은 좀 부족하다. 후루루룩 몇 번 하면 없다. 오늘의 첫 번째 목적지는 하노이 문묘인데 저 나무로 가려진 곳의 지붕이 문묘다. 이 쪽으로도 입구가 있었다면 아주 가까웠겠지만 안타깝게도... 입구는 반대쪽이다. 오렌지 쥬스도 맛있었고 우유도 부드러워서 맛이 좋았다. 그런데 씨리얼도 있다고 본 것 같은데 씨리얼이 뭐지? 저 두.. 2019. 12. 22.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3. 하노이 롯데센터 & 탑 오브 하노이 2019.12.13 분짜닥킴에서의 맛있는 한 끼 식사를 마치고 하노이 롯데센터로 이동했다. 그런데... 하노이까지 와서 롯데센터를 가야하다니... 부들부들. 지도상으로 보니까 여기 근처에 CGV 도 있던데 여기가 하노이로 진출한 한국 기업이 들어서는 장소인가보다. 왜인지... 명동 롯데백화점에 있는 듯한 기분이 드는 실내 구조다. -_- 순간 한국에 있는 듯한 편안함을 느낀 건 나의 착각인가? 하여튼 하노이 롯데센터에 온 이유는 롯데마트에 가기 위해서! 그런데 왜인지 모르겠는데 롯데마트의 사진이 하나도 없다. 왜지?;;; 롯데마트에서는 약간의 선물과 저녁 때 마실 맥주를 구입하고 입구 바로 앞의 카운터에 짐을 맡기고 탑 오브 하노이로 이동했다. 짐 보관은 무료로 가능하다. 아참, 하노이 롯데마트는 들어갈.. 2019. 12. 21.
첫 베트남, 하노이 3박 5일 여행기 - #12. 오페라 하우스 & 호안끼엠 호수 & 분짜닥킴 2019.12.13 만족스러운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 여행을 마치고 하노이 3박 5일 자유 여행의 첫 날도 몇 시간 남지 않았다. 아침은 호텔 조식, 점심은 피자포피스를 먹었으니... 저녁은 조금 베트남, 하노이스러운 음식을 먹기로 했다. 그리해서 그렇게 맛있다고 소문이 난 하노이 호안끼엠 분짜닥킴으로 결정! 탕롱에서 다시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를 타고 하노이 시티투어 버스의 마지막 정거장인 호안끼엠 호수로 향한다. 원래 우리 목적지에 오페라 하우스도 있었는데 오페라 하우스를 뺀 이유... 성요셉 성당과 마찬가지로 이렇게 버스 위에서 보는 게 제일 잘 보인다. 그리고 뭐... 사실 마음대로 들어갈 수 있는 것도 아니라서 그냥 이렇게 보는 것도 좋다. 아니면 만약 하롱베이 투어나 이런 걸 신청했다면 어차피 거.. 2019. 12.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