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76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1일차 #8. 캐널 시티 하카타 2019.04.04 캐널 시티 하카타도 벌써 몇 번이나 왔는지 모르겠다. 그 분수쇼는 원래 원피스 영상하고 같이 진행 되는데 요즘은 고질라가 나온다고 한다. 고질라는 별로 안 궁금한데.... 마침 도착 했더니 특별 분수쇼가 시작된다고 해서 중앙에 자리 잡고 분수쇼 구경만 하고 나왔다. 쇼핑도 안 하는 남정네 셋이라 딱히 쇼핑하러 돌아다닐 그건 없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라멘 스타디움이나 가서 뭐라도 더 먹고 왔으면 좋았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아, 그런데 저번에 갔을 때 여기 안에 있던 그냥 잡다구리 샵? 같은 곳 꽤 괜찮았었는데 거기는 한 번 다시 가보고 싶었다. 2019. 4. 13.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1일차 #7. 나카스 야타이 2019.04.04 후쿠오카 타워에서 나와서 텐진으로 가는 버스를 아무거나 주워타고 나가스 야타이로 향했다. 너무나도 피곤한 나머지 헷갈려서 한 정거장 일찍 내린 것 같았지만 친구들한테는 그냥 조용히 하고 열심히 걸어갔다. 여기까지 왔는데 뭔가 당황했던 게 야타이가 꼴랑 3개? 정도 밖에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뭐지...? 설마 철거...? 영등포 노점처럼 그냥 싹 다 철거...? 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옆에 지나가던 한국인 여성분이 저기요~ 라고 불러세우시더니 여기가 포장마차 거리 아닌가요...? 라고 물으셔서 저도 그렇게 알고 있는데 안 보이네요... 라고 했더니 인사도 없이 그냥 휙 가버리셨다. 아오 싸가지. 여튼 해답은 나카스 야타이들이 좀 더 캐널시티에 가까운 쪽으로 이동을 했다고 한다. 기존 블.. 2019. 4. 12.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1일차 #6. 후쿠오카 타워 2019.04.04 후쿠오카 타워도 지겹게 왔다. 비 올 때도 오고 그냥도 오고 -0- 딱히 다시 오고 싶은 생각은 이제 없다. 여기에서 뽑은 무려 500엔짜리 가챠폰은 누군지도 모를 일본의 역사적 인물이 나와서 아오 이게 뭐야 하고 버려버리려다가 친구한테 줘버렸다. 그러고보니 달의 여신에게서의 메세지는 아직도 읽지도 않았는데 아 귀찮아죽겠다. 저 위에 앉아서 사진 찍은 곳은 대략 10분 정도의 웨이팅 후에 사진을 찍었는데 한국인 여자 셋이서 안내양이 무려 유창한 한국어로(한국인이었을 듯) 시간 다 됐다고 계속 안내해도 개무시하고 열심히 지들끼리 하하호호 하면서 사진 찍고 있었다. 그 하지 말라면 좀 하지 말자. 못난이들아. 2019. 4. 12.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1일차 #5. 모모치 해변 2019.04.04 마이즈루 공원 근처의 출구로 대충 나갔더니 버스 정거장이 하나 보여서 그 쪽에서 버스를 탔다. 몇 번인지 잘 기억은 안 나는데 그냥 후쿠오카 타워라고 써진 버스를 탔더니 잘 왔다. -_- 다른 블로그에 보니 무슨 시계 어쩌고 건물을 찾으라고 해서 그건 어떻게 찾나 했더니 마침 그 버스 정거장이 그 시계 건물 앞이었다... 여기 내 뒤에 서있는 분들이 폴라로이드에 구도 좋게 잡히는 바람에 후쿠오카 타워에서 다시 마주쳤을 때 이거 가지세요 하고 드렸는데 아마 이 놈 뭐야? 하고 생각하셨을 것 같다. 어쨌든 모모치 해변에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얼굴 제대로 알아볼 수 있는 사진 아니면 모자이크는 패스 하는걸로... 커플이 넘쳐나던 모모치 해변... 근데 모모치 해변 한 번만 가도 어휴 다시 .. 2019. 4. 12.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1일차 #4. 마이즈루 공원 2019.04.04 스타벅스에서 약간의 당 보충을 끝내고 마이즈루 공원으로 이동했다. 마이즈루 공원 쪽이 벚꽃이 더 많이 피어있었는데 근데 뭔가 좀 생각보단 허전했달까...? 마이즈루 공원은 오호리 공원보다는 벚꽃이 많이 피어있었는데 이것도 생각보다 듬성듬성이었고 나무마다 아래에서 바베큐를 구워먹거나 하는 모습이 뭐랄까, 개인적으로 기대하던 벚꽃 구경에 안 맞는 이미지라고 할까... 그냥 여러모로 실망이었다. 성터 위에서 내려다보는 벚꽃이 예쁘다던데 개인적으로 벚꽃은 위에 있어야 벚꽃이라고 생각해서 성터 위로는 올라가지 않았다. 여튼 다음에 벚꽃 시즌 때 다시 오게 된다면 마이즈루는 패스할 것 같다. 2019. 4. 12.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1일차 #3. 오호리 공원 2019.04.04 어찌저찌 체크인을 마치고 숙소에 짐만 내려놓고 오호리 공원으로 향했다. 에어비앤비 여기 체크인하고 짐은 놓고 가도 되나요? 라고 물어봤더니 짐만 놓는 건 상관 없지만 절대!!!!! 15:00 이전에는 사용하지 말라고 해서 현관에 발도 안 들이고 정말 문 앞에 짐만 놓고 나왔다. 아, 여러모로 피곤해... 다음엔 비지니스 호텔이나 캡슐 호텔로 가는 걸로... 역시 나는 어디서나 느끼지만 꼬마 애들한테 먹히는 타입인 것 같다. 버스 안에서 일본인 꼬마 아가씨가 계속 쳐다보길래 장난 좀 쳤더니 깔깔 거리고 너무 좋아 했는데 근데 엄마로 보이는 분이 자꾸 하지 말라는 듯한 제스쳐를 나에게 취하는 것 같아 중간에 관뒀다. 근데 이 꼬마 아가씨가 버스를 내려서도 버스가 멈출 때마다 계속 창문 쪽.. 2019. 4. 12.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1일차 #2. 시내로 2019.04.04 후쿠오카 공항에서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투어리스트 시티패스 구매하기! 후쿠오카 시내의 버스, 지하철 등을 지정 날짜에 무제한으로 탑승할 수 있다고 한다. 그린패스와의 차이점은 커버리지인데 더 궁금하신 분은 검색을 해보도록 하자. 세관을 나와서 왼쪽을 보면 이렇게 JTB 라고 크게 써진 곳이 있는데 그 곳에서 구매할 수 있다. 밑에도 있지만 가격은 820엔이므로 정말 필요한지 잘 고민해보고 구매하는 것이 좋다. 그래도 동전 내기 귀찮고 뭐하고 하는 분은 그냥 구매해도 된다. 참고로 공항에서 하카타 역까지는 260엔이다. 한국에서 미리 북큐슈레일패스라던가 사서 가신 분들은 위 같은 바우쳐가 있을텐데 JTB 부스에서는 구매만 가능하고 저 바우쳐는 하카타 역에서만 교환할 수 있다. 후쿠오.. 2019. 4. 12.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1일차 #1. 출발 2019.04.04 친구들이 같이 일본 여행을 가자고 한 지도 벌써 몇 년이 지났다. 그 중 한 친구는 벌써 십 수년이란 시간이 지났는데... 어쨌든 그간 많은 사정이 있어서 계속 가지 못 하다가 이번에 드디어 같이 다녀왔다. (티스토리 편집기가 이상하게 바뀌어서 벌써 이 오프닝만 4번째 작성하고 있다. -_-) 저번 도쿄 여행 때 구매한 자비스 28인치 캐리어. 키 159cm 인 나에게는 너무나도 큰 사이즈다. 사람들한테 저 28인치 캐리어예요... 하니까 그거 이민용, 어학연수용 아닌가요? 라고 한다. 근데 실제로 저 당시 짐이 캐리어의 3분의 1밖에 안 들어있었다. 근데 저번 도쿄 여행이라고 쓰니까 생각난건데 도쿄 여행 다녀온 거 안 올렸네. -_-; 참고로 면세 한도는 한국에서 일본으로 출국할 때.. 2019. 4. 12.
jQuery (제이쿼리) - jQuery next(), nextAll() next() 함수는 셀렉터로 지정한 객체의 다음 객체(동일 노드 혹은 하위 노드)를 선택해주는 함수인데 사실 이걸 어디다 써먹어야 하는지는 공부로 작성하고 있는 지금은 와닿지는 않는다. 기본적인 문법은 다음과 같다. $(document).ready(function() { // 반갑습니다 가 선택 된다. alert($("div").next().html()); // 반갑습니다 가 선택 된다. alert($("div").next("b").html()); // undefined 가 발생한다. alert($("div").next("p").html()); });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웰컴 파라미터로 셀렉터를 넣을 수 있으며 파라미터를 넣을 경우 대상 셀렉터의 바로 다음에 위치한 객체가 파라미터로 넣어서 .. 2018. 6. 24.
jQuery (제이쿼리) - jQuery append(), appendTo(), prepend(), prependTo() HTML DOM 에 새로운 객체를 추가하는 제이쿼리 함수에는 append 와 appendTo 가 있다.그리고 prepend 와 prependTo 도 있는데 이 두 종류의 함수는 작동 방법이 다를 뿐이고 사용 방법은 완전 동일하다. append 는 해당 객체를 꼬리에 붙이는 함수이고 prepend 는 해당 객체를 머리에 붙이는 함수이며 각각 To 가 붙은 appendTo 와 prependTo 와의 차이점은 객체를 먼저 선언하느냐 대상을 먼저 선언하느냐의 차이이다. 기본 사용 문법은 다음과 같다. $(document).ready(function() { // 대상을 먼저 선언한다. $("#divContents").append("순번 1"); // 객체를 먼저 선언한다. $("순번 2").appendTo("#d.. 2018. 6. 24.
jQuery (제이쿼리) - jQuery add() 이번에는 제이쿼리 함수 중 add() 라는 함수에 대해 공부 해볼건데 이 함수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무언가를 추가하는 역할을 한다. 그렇다면 뭘 추가할 수 있느냐 하면 기존 셀렉터로 선택 된 제이쿼리 배열에 대해 추가적으로 셀렉터를 지정해 기존 제이쿼리 배열에 새로운 값들을 추가할 수 있다. 이것도 간단한 예제로 살펴보자. 1. A-C 2. D-G 3. H-L 4. M-P 5. Q-S 6. T-V $(document).ready(function() { $("h1").css("color", "red").add("h2").css("background-color", "yellow"); }); 위의 예제를 보면 처음 선언한 셀렉터는 h1 태그 셀렉터이고 해당 셀렉터 뒤에는 color 를 red 로 변경해주.. 2018. 6. 24.
jQuery (제이쿼리) - jQuery slice() 사실 어디에 쓰는건지 아직 잘 모르겠는데 하여튼 제이쿼리에는 slice() 라는 함수도 있다. 그리고 영어에는 slice of cake 라는 말도 있는데 예전에 모 대리님한테 slice of cake 라는 말을 사용 했다가 slice 가 아니고 piece 라고 매우 갈굼 먹은 다음에 구글링을 해보니 slice of cake 도 맞는 말이라고 해서 맞잖아요!!! 빼애애애애애액!!! 했더니 마지못해 인정하던 기억도 난다. 하여튼 방금 쓰잘데기 없는 사족을 달은 이유는 이 slice 라는 함수를 좀 더 이해하기 쉽게 하기 위해서인데 이 slice 라는 함수는 여러 개의 객체 중 일정 부분을 선택할 수 있게 해주는 범위 함수이기 때문이다. 기본적인 사용 문법은 다음과 같다. $(document).ready(fu.. 2018. 6.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