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01


2박 3일 (2019.09.26~2019.09.28) 간의 동해안 종주 3일차. 강원 구간 (2) 동해안 종주 2박 3일 상행 - 강원 구간 2일차 이 날은 동해안 종주의 마지막 인증센터인 통일전망대가 있는 곳까지 달리는 게 목표였다. 네이버 지도 상으로는 기사문항에서부터 대략 70키로 정도였던 것 같은데 달리고 나니 의외로 84키로나... 국토종주를 비롯한 자전거 종주를 할 때는 항상 내 계획 같지 않다는 걸 염두에 두어야 한다. 근데 이 날은 강원도인 것 치고는 업힐이 별로 없었다. 강원도라고 해서 무조건 산으로 둘러싸여 있지는 않은가 보다. 업힐도 적어서 힘들지 않게 달릴만하다. > 기사문항 → 동호해변 인증센터 → 영금정 인증센터 → 봉포해변 인증센터 → 북천철교 인증센터 → 통일전망대 출입신고소 인증센터 난이도 : 중하 (★★☆☆☆) 강원 치고는 빡센 업힐도 없고 달릴만 하다. https:/.. 2019. 10. 4.
2박 3일 (2019.09.26~2019.09.28) 간의 동해안 종주 2일차. 강원 구간 (1) 동해안 종주 2박 3일 상행 - 강원 구간 1일차 전 날 달린 곳은 동해안 종주 경북 구간이었고 이 날부터는 동해안 종주 강원 구간의 시작인데 어디에서 봤는지는 모르겠지만 친구가 이 날은 상당한 업힐이 많을 거라고 계속해서 겁을 줬다. -_- 근데 잘 생각해보면 원래 강원도는 산으로 둘러싸인 곳이니 그런 말을 할 법도 하다. 나는 강원도에서 군생활을 했는데... 그 때 생각을 하면... 어휴. 전 날 이미 엄청나게 무리 한 상태였기 때문에 못 일어날 줄 알았는데 의외로 눈도 금방 떠지고 몸도 여기저기 아픈 곳 없이 움직일만 했기 때문에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평일에 이렇게 일어나면 회사 지각을 안 할텐데 -_-) > 임원 인증센터 → 한재공원 인증센터 → 추암촛대바위 인증센터 → 망상해변 인증센터 →.. 2019. 10. 2.
2박 3일 (2019.09.26~2019.09.28) 간의 동해안 종주 1일차. 경북 구간 동해안 종주 2박 3일 상행 - 경북 구간 마지막 4대강 종주로부터 3년이 지났다. 그간 너무나도 많은 일이 있었어서 종주를 떠나지 못 했었는데... 이번에 친구들과 함께 드디어 미루고 미루던 종주 중 하나인 동해안 종주를 떠났다. > 해맞이공원 인증센터 → 고래불해변 인증센터 → 월송정 인증센터 → 망양휴게소 인증센터 → 울진은어다리 인증센터 난이도 : 중상 (★★★★☆) 업힐 뒤진다 진짜; https://www.strava.com/activities/2740839696 위에다가도 써놨지만... 난 이걸 동해안 종주가 아니고 동산악 종주라고 부르고 싶다. -_- 미친 오르막이 뭐 이리 많은지 진짜 절반은 오르기만 한 것 같다. 근데 스트라바 고도를 보니까 딱히 절반까진 아닌 것 같기도 한데... 체감상.. 2019. 9. 29.
쇄골 분쇄 골절 비수술 이야기 (6) 엑스레이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혐오감을 느끼는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그래도 확실히 집에서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보다는 무언가를 하면서 있는 것이 시간이 잘 가는 것 같다. 회사에서 정신없이 일하다보니 어느덧 1월이 되었고 1월에는 용기를 내서 엄마랑 도쿄 여행까지 다녀왔는데 솔직히 나중에 갔으면 좋았을 걸 그랬다. 왼팔이 아직 불안정 하다보니 캐리어도 제대로 못 끌고... 흠... 여튼 1월달이 되어서 사진을 찍어보니 골진도 생각보다 많이 나오고 잘 붙어가고 있는 것 같았다. 여전히 모양새는 삐꾸 같았지만 이건 뭐 비수술을 선택한 나의 결과이니... 어쩔 수 없고... 하여튼 아직까지 진료는 진행 중이기 때문에 우선은 여기까지만 적도록 한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다시 돌아오겠다. 뿅. 2019. 5. 18.
쇄골 분쇄 골절 비수술 이야기 (5) 엑스레이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혐오감을 느끼는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쇄골 골절상을 입고 집에 있는 동안 그래도 나름 긍정적으로 살려고... 이 때가 무슨 40도를 찍네 어쩌네 하면서 하던 때인데... 나름 긍정적으로 버텨보겠다고 날씨가 좋으면 하늘 사진도 찍고 그랬는데 쥐뿔 -_- 이렇게 좋은 날 집에만 있으려니 짜증만 났다. 하여튼 10월 5일 엑스레이 촬영 후 상태가 나름 호전된 것 같아 슬슬 회사로 복귀하기로 해서 지하철에서 사람에 치일 생각을 하니 끔찍해서 택시를 타고 다녔는데... 어우... 아침에 종로 겁나게 밀린다. 버스보다 느린데 비용은 10배야 시밤바. 그래서 한 2주 정도만 택시를 타고 지하철에 사람이 적은 시간대를 알아내서 그 시간대 지하철을 타고 다녔다. 지금 생각해보면.. 2019. 5. 18.
쇄골 분쇄 골절 비수술 이야기 (4) 엑스레이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혐오감을 느끼는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아, 이거 막상 쓰려니까 재미 없어서 자꾸 미루게 된다. 어쨌든 보통은 집에서 요양을 한다고 하면 누군가가 있기 마련이었는데 우리 집 같은 경우에는 하루종일 나 혼자 있었어야 했기 때문에 차라리 병원에 있는 게 솔직히 위험(?) 하기는 했어도 심적으로는 더 안정 되었을 것 같다. 집에서 시간과의 싸움... 난 원래 TV 를 안 보는 사람인데 팔이 다치니 할 게 없어서 계속 TV 만 보게 됐다. 덕분에 나 혼자 산다, 전지적 참견 시점, 골목식당 등등 당시 유명한 프로그램은 다 봤다. 나중에 회사 복귀 했더니 진짜 다친 동안 TV 많이 보긴 봤나봐요. 연예인 얘기를 다 알아듣네 라고...;; 그리고 왜인지 모르겠는데 난 손이 .. 2019. 5. 18.
쇄골 분쇄 골절 비수술 이야기 (3) 엑스레이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혐오감을 느끼는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병원은 진짜 재미 없었다. 옆자리 할아버지는 자꾸 내 쪽으로 엉덩이 향해서 방구 뀌고 그럴 때마다 냄새 장난 아니고 냄새 가리려고 커튼 치면 커튼 치지 말라고 걷고 -_- 화장실 가서 뀌든가 아오... 아참... 삼육 서울병원(위생병원) 밥 진짜 맛없다. 내 의견만이 아니고 병실에 있던 분들 전부 다 맛없다 하고 병원 생활 도와주시던 분들마저도 솔직히 여기 밥 진짜 맛없다고;;; 무엇보다 종교가 종교인 만큼 고기가 일절 나오지 않는다. 그래서 사식으로 고기 받아서 끼니마다 전자렌지 돌려 먹었는데 한 팔로 낑낑 대고 있으면 누군지도 모를 다른 방 환자 도우미 아주머니 분들께서 반찬통도 열어주시고 전자렌지도 대신 돌려주시고 정말.. 2019. 4. 23.
쇄골 분쇄 골절 비수술 이야기 (2) 엑스레이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혐오감을 느끼는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약빨이었나, 잠이 미친듯이 몰려온 덕분에 첫 날은 어떻게 어떻게 잠을 잘 수 있었다. 물론 눕지는 못 하고 이불을 등 뒤에 깔아놓고 기대서... 그리고 다음 날, 동호회 회원들에게 골절이 되었다 하니 골절이 됐는데 왜 집에 있냐고 당장 병원에 가보라고 해서 병원에 가면 어떻게 되지 하면서 다시 한 번 집 근처 경희대 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생전 처음 다쳐보니 뭘 알 수가 있어야지... 그리고 응급실 가는 택시 안에서 흔들릴 때마다 방지턱 넘을 때마다 그 충격이... 하여튼 경희대 병원 응급실에 도착해서 상황이 이러이러 합니다. 하고 설명을 하니 쇄골을 만져보고는 "어? 뭐야? 8자 붕대 했네? 그럼 할 거 다 한건데요?" 하.. 2019. 4. 23.
쇄골 분쇄 골절 비수술 이야기 (1) 엑스레이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혐오감을 느끼는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인생을 살면서 절대로 겪지 말아야지 라고 생각한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이 바로 골절. 일단 굉장한 겁쟁이인지라 수술에 대한 두려움도 있고 뭐 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골절만은 절대 되지 말아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골절은 예상치 못 한 곳에서 찾아왔다. 2018년 7월 20일, 무더운 여름날 밤. 자전거를 타고 팔당으로 향하던 중 평소부터 도로 상태가 좋지 않기로 유명했던 곳을 오랜만에 지났던 탓일까, 밤이라 어두운 시야 덕분에 더욱 좋지 않아진 도로 상태를 미처 발견하지 못 하고 자전거에서 떨어지게 되었다. 문제가 된 파손된 도로. 딱 봐도 엄청난 단차가 느껴진다. 가로등이 있었지만 오히려 가로등 빛이 애매하게 비추고 있던 덕분에.. 2019. 4. 23.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4일차 #10. 집으로 2019.04.07 여행기를 쓰면서 뭔가 점점 졸리고 피곤하고 지루해서 점점 글이 개판이 되어가고 있다. 나중에 제정신일 때 한 번 정독하면서 수정해야지... 집으로... 그냥 여담. 버스 안에서 버스가 멈추지도 않았는데 뒤에서부터 캐리어를 미친듯이 밀면서 뛰어오던 여자가 있었다. 버스 기사가 위험하니 일어서지 말라고 몇 번을 말해도 개무시하고 결국 문 앞까지 갔다. 우리나라 사람은 아니겠지 했는데 안타깝게도 이번에도 한국인이다... 그리고 같이 있던 남자도 딱히 말릴 생각은 없어보였다. 그렇게 버스에서 제일 먼저 허겁지겁 내려서 공항으로 미친듯이 달려간 그 커플은 출국 수속 할 때 보니 결국 우리 뒤에 있었다. 그리고 인천공항에서 또 마주쳤는데 거기서도 뭐가 그리 급한지 이 사람 저 사람 다 밀고 다니.. 2019. 4. 14.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4일차 #9. 고쿠라 2019.04.07 다시 고쿠라로 돌아간다. 하카타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고쿠라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타야 하기 때문인데 그 전에! 이번 여행의 꽃! 아루아루 시티에서 피규어를 사기 위해서! 하지만 사진은 아무 것도 없다. 딱히 찍지 말라는 표식은 없었지만 원래 피규어 파는 곳에서 사진 찍는 건 불문율로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그냥 열심히 아이쇼핑 및 폭풍 카드 결제를 했을 뿐이다. (이 날 이 곳에서의 지출은 대략 30만원 정도... 피규어 8개...) 사고 싶었던 피규어는 못 샀지만 의외의 득템을 했기 때문에 기분 좋게 하카타로 돌아올 수 있었다. 기차 사진은 고쿠라 역에서 하카타 역으로 돌아올 때 탄 신칸센 노조미. 고쿠라 역에 돌아올 때 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찍지 못 해 아쉽다. 2019. 4. 14.
친구들과 함께하는 3박 4일 큐슈 여행기 - 4일차 #8. 모지코 레트로 2019.04.07 모지코는 야키 카레가 유명하다고 하던데 어디에서 보면 카레에 치즈 넣고 렌지 돌린 맛... 이라고 쓰여 있어서 그 문구를 보니 왠지 야키 카레를 먹어본 듯한 기분이 되었다. -_-; 저 건물... 현대 건물 옆에 있는 말 그대로 레트로한 건물이구나 라고 생각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식당이었다. 내 감동 돌려내!!!!!!!!!!! 전에 내가 모지코 레트로에 간다 하니 누군가 한 말이 있다. 제발 가지 마세요... 5분이면 다 봐요... 라고. 그 말이 왠지 공감이 되었다. 그래도 사실 그게 가봤으니까 하는 말이지, 가보지도 않으면 그 5분도 말할 거리가 없어진다고 생각한다. 이번 기타큐슈는 거의 수박 겉핥기 식으로 구경 했으니 다음에 한 번 더 와볼 생각이다. 2019. 4.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