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00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5일차 적포삼거리에서 창녕함안보로! 이제까지 종주 일정에서도 늘 그러했듯이 편의점에 들러 간단히 샌드위치와 커피를 마시고 창녕함안보 인증센터로 향했다. 적포삼거리에서 조금만 가면 바로 박진고개가 나오는데 아무 것도 먹지 않은 상태로는 넘을 수 없을 것 같아 정말 간단히 먹었는데 조금 더 먹었어야 했다. 박진고개를 넘으니까 에너지가 너무 부족했다. 참고로 적포삼거리를 출발하면 영아지 마을의 고개를 넘을 때까지 따로 보급을 할만한 곳이 없으므로 적포삼거리에서 최소한 물은 채워서 출발하기를 바란다. 그렇다고 너무 많이 채우면 업힐을 넘기가 힘드니 적당히 챙기도록 하자. 적포삼거리에서 박진고개로 가는 길은 대체적으로 평지다. 중간에 오르막이 나오긴 하는데 그렇게 높지 않으니 걱정하지 말고 박진고개 전까지 충분히 다리를.. 2021. 5. 26.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4일차 강변하우스에서 칠곡보로! 아침 일찍 일어나서 전 날 먹으려고 샀던 빵으로 대충 끼니를 때우고 칠곡보 인증센터를 향해 출발했다. 다시 숭선대교를 건너 자전거 도로로 진입했는데 이 날이 토요일이라서 그런가? 전 날까지는 사람을 하나도 볼 수 없었는데 이른 시간부터 많은 사람들이 라이딩을 즐기고 있었다. 여기까지 오면서도 유채꽃이 많이 피어있었지만 구미 시내로 가는 길목에는 정말 많은 유채꽃이 피어있었다. 낙동강 종주를 진행하다보면 더 많이 피어있는 곳도 있기는 하지만 서둘러야 된다는 사실조차 잊고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만드는 장관이었다. 나에게 시간이 좀 더 있었다면 좀 더 많은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안타까울 따름이다. 지나가던 분들도 이야, 여기 잘 되어있네. 하면서 감탄사를 연발하고 계셨는데 대부분 국토.. 2021. 5. 26.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3일차 상주상풍교에서 점촌터미널로! 상주상풍교 한옥게스트하우스에 숙소를 잡은 이유 중 하나는 상주상풍교 한옥게스트하우스에는 안동댐 인증센터까지 픽업을 해주는 서비스가 있기 때문인데 이걸 이용하기 위함이었다. 가격은 10만원이고 자전거를 최대 3대까지 실을 수 있는데 이걸 원래 국토종주를 떠나기 전에 같이 이용할 사람을 구하고 싶었지만 결국 구하지 못 해서 숙소에 숙박하러 오신 분을 꼬셔봐야겠다. 하고 갔던 것인데... 이전 글에도 적어뒀지만 내가 갔던 날, 숙박을 하시던 분이 나를 제외하면 한 분 밖에 없어서 이 분이라도 꼬셔보자! 했지만 결국은 실패하고 점촌 터미널로 가서 버스를 타고 안동댐 인증센터로 가기로 했다. 만약 일행이 3명이고 안동댐 인증센터를 들릴 예정이라면 무조건 이 서비스를 이용해 안동댐 인증.. 2021. 5. 26.
평화누리 자전거길 스탬프 투어 평화누리 자전거길 스탬프 투어 평화누리 자전거길은 김포함상공원을 출발해 행주산성을 거쳐, 파주, 철원까지 이어진 자전거길이다. 그리고 이 자전거길은 현재 '올댓스탬프' 라는 어플을 통해 참가 신청을 한 후 완주를 하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하고 있으며, 이 기념품은 예산 소진 시까지 제공 된다고 한다. 국토종주가 아날로그적인 국토종주 수첩과 디지털적인 자전거행복나눔 어플의 두 종류로 인증할 수 있다면 평화누리 자전거길 스탬프 투어는 어플의 GPS 를 통해서만 인증이 가능하니 이 점 참고하도록 하자. 국토종주와 마찬가지로 순서와는 상관없이 GPS 를 통한 어플의 인증을 통해 총 9개의 인증 포인트에서 인증을 하면 완주로 인정 된다. 그리고 국토종주와 다른 점은 국토종주의 인증 부스가 빨간 색이라면, 평화누리.. 2021. 5. 26.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2일차 부론장에서 비내섬으로! 아침 7시쯤 눈을 떠서 비몽사몽한 상태로 전 날 저녁에 사 온 간식거리를 챙겨먹었다. 사실 저기서 롤케익처럼 생긴 빵은 뭔가 먹을 기분이 안 들어서 하루종일 가지고 다니다가 저녁 때 먹었는데 저녁 때 먹으니 벌써 상한 기분이었다. 퉷. 원래대로라면 근처 식당에서 아침을 먹으려는 계획이었지만 아몰랑 너무 피곤해서 일단 비내섬 인증센터로 향한다. 비내섬 인증센터로 가다가 배고프면 근처에서 뭔가 먹지 뭐... 하는 생각으로 간다. 무엇보다 그 시간대에 식당이 열었는지도 모르겠다. 확인할 기력도 체력도 없었다. ㅠㅠ 이 날은 오후부터 비 예보가 있어서 최대한 오전 중에 거리를 뽑아둘 계획이었는데 그런 거 완전... ㅠㅠ 망했다. 예전에 이 쪽 길을 지날 때 길의 포장이 아주 좋지 않은 그.. 2021. 5. 26.
[나홀로 국토종주 시리즈] 4박 5일 (2021.05.19~2021.05.23) 간의 여정 - 1일차 아라서해갑문으로! 원래 계획대로라면 새벽 일찍 일어나서 이동했어야 하는데 아침 잠이 많아 슬픈 나는 8시가 다 되어 눈을 떴고 아라서해갑문 인증센터에 도착 했을 때 이미 시계는 10시 30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이게 다 전 날 갑자기 밥 먹자고 불러모아놓고 나오지도 않고 줄행랑 친 오XX 때문이다. 아라서해갑문 인증센터로 이동하는 건 여러가지 방법이 있는데 굳이 후기 글에서까지 이 내용을 다루진 않겠지만 기본적으로는 공항철도 청라국제도시 역으로 이동해야 한다. 나는 중앙선을 이용해 공덕 역으로 이동 후 공항철도로 환승해 청라국제도시 역으로 이동했는데 지하철 내에 자전거를 가지고 탄 분들이 대략 6명 정도 밖에 없어서 생각보다 사람이 적네? 오늘의 자전거 도로는 매우 한산하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천.. 2021. 5. 25.